2021.05.08 (토)

  • 맑음동두천 16.2℃
  • 구름많음강릉 18.6℃
  • 황사서울 15.6℃
  • 황사대전 17.9℃
  • 황사대구 17.3℃
  • 황사울산 19.9℃
  • 황사광주 16.3℃
  • 황사부산 18.1℃
  • 맑음고창 17.7℃
  • 황사제주 18.5℃
  • 맑음강화 15.7℃
  • 맑음보은 15.3℃
  • 맑음금산 17.4℃
  • 구름조금강진군 17.2℃
  • 맑음경주시 18.8℃
  • 구름많음거제 17.2℃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포항 대보항, 호미곶항으로 재탄생

- 2026년까지 403억 투자, 북방파제 축조, 레저선박부두 조성 등-

URL복사




  포항지방해양수산청(청장 지일구)은 경북 포항시 관내 국가어항인 호미곶(구 대보항)의 노후화된 시설물을 재정비하고 관광, 레저시설 지원을 위한 ‘호미곶항 정비공사*’를 11월 23일(월) 발주한다고 밝혔다.

 

* (개요) 403억원 / ’21. 2.~’26. 2. / 북방파제 350m 등 외곽시설 신설, 레저선박 부두 60m 등

 

호미곶항은 1971년 제1종 어항으로 지정되어 호미곶, 국립등대박물관 등 포항 대표 관광지와의 접근성이 뛰어나고 고품질의 돌문어를 위판‧유통하는 가어항으로 입소문이 나 있으나, 방파제 및 물양장 등 기본시설의 노후화 편의시설 부족 등으로 어선과 관광객 지원에 미흡한 실정이었다.

 

포항지방해양수산청은 ‘대보항’이라는 옛 항명을 ‘호미곶항’으로 변경하여 관광객에게 보다 친숙한 국가어항으로 다가서게 하며, 이번 정비공사를 통 북방파제 등 외곽시설 신설로 보다 안전한 어항 조성 및 관광지원을 위한 레저 선박부두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지일구 포항지방해양수산청장은 “우리나라 대표 해맞이 명소인 호미곶 광장과 연계하여 국민과 소통하는 문화공간을 조성하고, 노후시설 정비로 어촌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투데이포커스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박형수 의원, “신한울 3·4호기 건설, 즉각 재개해야” [경북투데이 보도국]===국민의힘 박형수 의원(경북 영주·영양·봉화·울진)이 문재인 정부에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즉각 재개할 것을 촉구했다. 26일 열린 국회 본회의 5분 자유발언에 나선 박 의원은, 지난 22일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위원회가 신한울 3·4호기의 공사계획 인가기간을 연장한 것에 대해 “원전건설에 대한 실낱같은 희망의 끈을 이어가게 했다”고 평가하면서도, “또 다른 희망고문의 시작이라는 점에서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밀어붙이던 탈원전 정책이 파국을 맞고 있다면서, 그 근거로 월성원전 경제성 조작으로 공무원들이 구속되고 원전기술 및 생태계가 고사위기에 처했으며, 경북 울진지역의 경제적 피해도 막대하다는 점을 예로 들었다. 이어 박 의원은, 전 세계가 앞다투어 탄소중립을 선언하고 있고 문재인 대통령도 2050년 탄소중립국 실현을 약속한 바 있다면서, 우리나라가 2050년 탄소중립국가가 되려면 원전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태양광과 풍력 발전은 비효율적이고 불안정하며, LNG발전은 온실가스 배출 및 비싼 가격 때문에 주된 에너지원으로 부적합하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