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6 (일)

  • 맑음동두천 29.3℃
  • 맑음강릉 27.0℃
  • 구름조금서울 28.9℃
  • 구름조금대전 29.1℃
  • 구름조금대구 30.0℃
  • 구름많음울산 29.6℃
  • 구름많음광주 29.1℃
  • 구름많음부산 29.0℃
  • 구름많음고창 27.4℃
  • 구름많음제주 27.5℃
  • 맑음강화 25.5℃
  • 구름조금보은 28.7℃
  • 구름조금금산 29.1℃
  • 구름많음강진군 29.1℃
  • 구름조금경주시 31.5℃
  • 구름많음거제 28.5℃
기상청 제공

경산시

전체기사 보기

경북 경산, 화장품 수출 전진기지 만든다

‘K뷰티 화장품산업 메카’ 선포…수출 10억 달러·일자리 3,500개 창출

K-뷰티 화장품산업 육성 선포식. 경상북도는 경산에 자동차산업을 대체하는 신성장 동력으로 화장품 산업을 집중 육성한다. 이를 위해 도는 26일 경산시청 2층 회의실에서 ‘K-뷰티 화장품산업 육성 미래비전 선포식’을 개최하고, 8개 기관·기업체와 화장품 분야 공동연구와 기술교류 증진, 해외시장 개척을 위한 업무협약을 했다. 이날 선포식에 참석한 김관용 경북도지사, 최경환 국회의원(전 기획재정부 장관), 최영조 경산시장, 변창훈 대구한의대 총장, 지역의회 의원들과 화장품업계 대표 등 150여명은 새로운 미래 성장산업의 성공적 추진을 다짐했다. 도는 우선, 화장품산업 육성 인프라 확충을 위해 2019년까지 총 200억 원(국비 100억, 지방비 100억)을 투입, ‘글로벌 코스메틱 비즈니스센터’를 구축한다. 센터는 제품 기획, 시제품 생산, 수출 지원 등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화장품 관련 기업 유치를 위해 경산 연구개발(RD)특구 안에 16만5천㎡ 규모의 코스메틱 특화 산업단지를 만든다. 중국, 일본 등 해외 기업과 수도권에서 이주한 기업 등 40여 곳의 화장품 기업을 유치하고, 이를 바탕으로 2025년까지 수출 10억 달러, 고용 창출 3,





투데이포커스

더보기
울진군,“삼달리 석산 13년간 거대폐기물 어디로?”-‘자료부존재
[경북투데이 보도국] === 경북 울진군(군수 손병복)이 삼달리 석산 불.편법 허가 및 공무원과 업체간 유착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군수와 부군수까지 침묵하고 있어 유착설이 더욱 증폭되고 있다. 특히 “울진군이 석산 개발 과정에서 A업체가 주변 임야 등에 또 다른 페기물 투기와 불법 시설물 설치를 파악하고도 아무런 행정.사법 조치를 하지 않는 등 소극적 행정을 펼쳤다”는 보도가 전해지자,이번에는 울진군의회가 나설 전망이다. 울진군의회(의장 임승필)는 지난 11일 위클리오늘과 통화에서 “ 이번 제275회 제1차 정례회 회기 중 전후하여 A업체를 대상으로 현장 방문할 수 있도록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면서 “방문 후 문제점이 드러나면 즉각 집행부에 대책마련을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울진군이 A업체에 석산 개발허가를 해주고도 발암유력물질인 폴리아크릴아마이드 성분이 포함된 폐기물(폐석분토사) 십수만t을 13년간 무단 방치해 온 것으로 드러나 충격이다. 울진군은 삼달리 일대에 토석채취업 허가를 한 후 골재채취,선별,파쇄,세척 등 건설용 모래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폐석분토사(사업장폐기물)을 울진군은 줄곧“폐기물이 아니다”라고 답한 바 있다. 이를 본지와 위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