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4 (토)

  • 구름많음동두천 5.2℃
  • 흐림강릉 1.8℃
  • 구름조금서울 5.4℃
  • 흐림대전 6.1℃
  • 흐림대구 6.0℃
  • 흐림울산 5.5℃
  • 흐림광주 7.8℃
  • 흐림부산 7.2℃
  • 흐림고창 6.9℃
  • 흐림제주 9.1℃
  • 구름많음강화 4.4℃
  • 흐림보은 4.6℃
  • 흐림금산 6.2℃
  • 흐림강진군 7.4℃
  • 흐림경주시 5.6℃
  • 흐림거제 7.3℃
기상청 제공

울진군 공무원 공공근로자 머슴처럼 부려 먹고도 큰소리

손으로 축사 오물 마대에 담게 한 후 관용차로 자신의 밭에 뿌리게 해

<경북투데이 - 박종권 기자>  울진군 평해읍 문모 공무원이 공공근자 들을 동원해 자신 소유의 밭에 소거름을 뿌리게 하고, 밭 주변 소나무 벌목까지 시키는 등 손이 부풀도록 일을 했던 공공근로자` 힘들다는 불평을 했다는 이유로 산불감시원 모집에서 제외시키자 관피아 논란이 일고 있다.

▲ 소나무 벌목 현장

1월부터 약 5개월 동안 개인 잡무는 물론 밭 풀베기와 거름운반에 이어 뿌리기 까지 다양하게 시켰고, 그 후에도 여성5명 남성 1명의 공공근로자를 축사에 데리고가 약 200~ 300포에 이르는 소 거름을  일일이 손으로 비료포대에 담도록한 후 관용차를 이용 문 모 공문원 개인소유 밭으로 여러차례에 걸처 운반했다는 것이다.

 

   ▲ 문 모 공무원 개인소유 밭 에 뿌리고 남은 비료


또 퇴근 시간이 되었는데도 일을 시키길래 손바닥이 갈라져 아프다며 다음날 하도록 하자고 건의한 사실을 구실 삼아 공공근로 자들이 있는 작업 현장에서 공개적으로 놀리는 등 모욕적 발언을 서슴치 않았다는 것이다.

 

잠시 하면 말겠지 하는 생각에 참았지만` 문 모 공무원의 횡포는 지속 되었고, 결국 평해읍장을 여러번 찾아가 자중시켜 주기를 요청하였지만`  돌아 온건 더욱 난폭해진 폭언에 이어 공공근로자 재 모집 과정에서 김씨를 제외 시켰다는 것이다.

 

울진군이 후포수협분쟁 피해주민 호소 현수막 강제철거 사건에 연이어 공공근로자를 노예처럼 부려먹은 사건이 발생되면서 공무원의 복무기강 해이로 군정에 대한 불신이 곳곳에서 터져 나오고 있지만` 군수와 의회가 미온적인 태도로 일관하고 있는 가운데 항 후 징계의 강도 여부에 따라 비판 여론이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공공근로자에게 사적 잡무 시킨 적 없다" 울진군 공무원 해명]

"울진군 공무원 해명보도"


본지는 지난 7월 16일 지역민 ‘울진군 공무원 공공근로자 머슴처럼 부려 먹고도 큰소리’ 제목의 기사에서 “울진군 평해읍 문 모 공무원이 공공근로자들을 동원해 자신 소유의 밭에 소거름을 뿌리게 하고, 제보자인 김 모씨를 공공근로자 재모집 과정에서 제외시켰다는 등의 내용을 보도했습니다. 이에 대해 문모씨는 “소거름작업은, 월송정 꽃밭토양 개선을 위해서 소똥을 얻어와 적당한 곳에 두고 발효시켜 여름과 가을꽃 심을 때 거름으로 사용하기위하여 본인 소유의 밭에 임시로 보관한 것이며, 김 모씨는 공공근로자 재모집에 응모하지 않았기에 제외시킬 이유가 없었다.  "고  알려왔습니다. 한편, 공공근로자로 보도된 김 모씨는 공공근로자가 아닌 산불감시원이었던 것으로 확인되어 바로 잡습니다.

--이 보도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른 것 입니다.  <경북투데이>




투데이포커스

더보기
영양군, 인구절벽 극복을 위해 단계별 시스템 전략 모색
[경북투데이 보도국] === 경상북도는 지난 20일 ‘저출생과의 전쟁’을 선포했으나 경북 북부에 위치한 영양군(군수 오도창)은 이미 수년 전부터 인구절벽을 마주했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초고령화 사회에 들어선 영양군은 23년 사망자 수가 281명인데 반해 출생자 수는 29명으로 출생인구가 사망인구의 10%도 미치지 못했고, 이러한 위기를 돌파하기 위해 생애주기(예비 부모-영유아·아동-청소년-청년-어르신)에 따라 인구정책사업(46개)을 마련, 1인 당 최대 1억 4,405만 원을 지원받을 수 있게끔 기반을 마련했다. 군은 혼인율 증가를 위해 결혼장려금 5백만 원, 결혼비용 최대 3백만 원을 지원하고 출산을 독려하기 위해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 ▲고위험산모 의료비 지원 ▲엽산제, 철분제 지원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마음 놓고 아이를 낳을 수 있도록 ▲출산 축하용품지원 ▲ 출산장려금 지원 ▲공동육아나눔터 ▲부모급여 및 보육료 지원 ▲ 둘째 이상 건강보험료 지원사업 등을 포함해 다양한 영유아·아동 지원사업을 운영 중이다. 청소년들에게는 ▲교복구입비 지원 ▲교육급여 ▲위생용품지원 ▲청소년 상담복지센터 운영, 청년들에게는 ▲대학생 장학금 지원 ▲향토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