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27 (일)

  • 흐림동두천 5.5℃
  • 구름많음강릉 8.4℃
  • 흐림서울 6.5℃
  • 흐림대전 5.3℃
  • 흐림대구 4.2℃
  • 울산 5.2℃
  • 흐림광주 5.0℃
  • 부산 5.7℃
  • 흐림고창 5.1℃
  • 제주 10.1℃
  • 흐림강화 4.4℃
  • 흐림보은 1.8℃
  • 구름많음금산 2.2℃
  • 흐림강진군 6.0℃
  • 흐림경주시 4.5℃
  • 흐림거제 5.1℃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21C 해양과학 교육의 거점,「국립해양과학관」개관

- 7월 31일, 국내 유일의 해양과학 전문 교육‧체험기관 출범 -

URL복사


 

  국립해양과학관(관장 서장우, 이하 과학관)은 오는 7월 31에 정세균 국무총리,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등 주요 내빈이 참석하는 가운데 과학관 개관식을 거행한다고 밝혔다.

 

경북 울진군 죽변면 후정리 일원에 위치하는 과학관은 국민의 바다에 대한 이해도 증진과 해양과학 인재양성을 위해 설립된 국내 유일의 해양과학 전문 교육체험기관으로 이날부터 문을 열고 본격적인 업무에 돌입한다.

 

당일 해양수산부가 주관하는 ‘제25회 바다의 날’ 기념식 행사에 이어서 진행되며, 식전행사, 홍보영상 상영, 축하공연, 유공자 포상, 각종 체험이벤트 및 특별공연 등도 함께 이루어질 예정이다. 다만,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줄이기 위해 방역대책을 강화하고, 참여자 비대면 초청 등 행사 일부를 축소하여 진행하게 된다.

 

과학관은 지난 2017년 7월 첫 삽을 뜬 이후, 총사업비 971억원을 들여 부지면적 11만 1,000㎡, 건축연면적 1만 2,345㎡의 지상 3층 규모로 건립되었으며, 과학관 1동(전시‧교육시설), 숙박시설 1동(50여명 수용) 등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동해바다 조망 및 수심 6m깊이에서 바다 속 풍경을 직접 관찰할 수 있는 해상‧해중전망대, 국내 최장거리(393m)의 해상 스카이워크, 야외 해맞이광장 및 잔디광장 등으로 구성되며, 특히 과학관이 위치한 죽변면으로부터 독도와의 거리가 216.8㎞로 한반도-독도 간 최단거리에 위치하는 상징성도 지니고 있다.

 

과학관은 ‘One Ocean, One Planet(바다는 하나로 연결되어 있고, 바다는 지구를 하나로 연결한다)’이란 비전 아래, 해양자원‧해양산업‧해양에너지 등 해양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바다의 다채로운 모습과 다양한 주제를 담은 10개의 전시구역(zone)을 제공하며, 가상현실(VR), 3면영상관 등 첨단 전시기법을 도입하여 해양과학 분야를 더욱 생생하게 다가가기 위한 준비를 마쳤다.

 

앞으로 다양한 교육과 체험이 어우러진 체계적‧실증적인 해양교육을 통해 자라나는 미래세대들이 바다의 중요성과 가치를 발견하고, 바다로 나아가고자 하는 강한 도전정신과 해양문화를 더욱 친근하게 향유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과학관은 관람객의 코로나-19 감염 위험 등을 고려하여 제한적으로 운영하며, 이용하고자 하는 자는 과학관 홈페이지(www.kosm.or.kr) 내 사전예약 신청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서장우 국립해양과학관장은 “과학관이 다양한 교육‧전시‧체험과 해양산업이 어우러지는 해양과학 교육‧체험의 메카가 될 것으로 기대하며, 우리나라 해양과학 교육의 미래를 주도해나갈 중추적 역할을 할 것” 이라고 밝혔다.


투데이포커스

더보기


정치

더보기
‘풍력·태양광 발전시설’에 지역자원시설세 부과해야!
[경북투데이보도국] === 박형수 의원(경북 영주·영양·봉화·울진)이 17일 풍력 및 태양광 발전시설에 지역자원시설세를 부과하여 발전시설 소재지 지자체에 납부도록 하는 내용의 지방세법 개정안 등 3건을 대표발의했다. @ 박형수의원 풍력, 태양광 지역자원시설세 부과 필요성 발언현장 최근 풍력발전과 태양광 발전시설이 급속히 증가하고 있어 해당 지자체의 지속적인 환경 보호·개선 및 재해예방 사업의 추진을 위해서는 풍력과 태양광 발전시설에 지역자원시설세를 부과할 필요성이 더욱 커졌다. 원자력과 화력발전에는 부과하는 지역자원시설세를 풍력과 태양광 발전에 비과세하는 것은 과세형평성의 원칙에 부합하지 않고, 해당 발전시설 설치로 훼손된 자연환경 복원과 재해유발 위험해소 비용은 원인자가 부담해야 한다는 ‘원인자 비용 부담의 원칙’에도 맞지 않는다. 이에 박형수 의원은, 지역자원시설세 과세대상으로 태양광 및 풍력발전 시설을 추가하고, 과세표준과 세율, 납세의무자 등 관련 규정을 신설한 ‘지방세법 개정안’, ‘지방세기본법 일부개정법률안', ‘지방재정법 일부개정법률안' 등 3건의 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 박형수 의원은 "풍력과 태양광 발전시설에 지역자원시설세를 부과하면 18년

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