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4 (목)

  • 맑음동두천 5.9℃
  • 맑음강릉 9.2℃
  • 맑음서울 6.8℃
  • 맑음대전 11.1℃
  • 맑음대구 12.1℃
  • 맑음울산 12.3℃
  • 연무광주 12.0℃
  • 맑음부산 13.4℃
  • 맑음고창 10.6℃
  • 맑음제주 14.9℃
  • 맑음강화 5.5℃
  • 맑음보은 10.9℃
  • 맑음금산 10.8℃
  • 맑음강진군 13.0℃
  • 맑음경주시 13.4℃
  • 맑음거제 12.4℃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포항 대보항, 호미곶항으로 재탄생

- 2026년까지 403억 투자, 북방파제 축조, 레저선박부두 조성 등-

URL복사




  포항지방해양수산청(청장 지일구)은 경북 포항시 관내 국가어항인 호미곶(구 대보항)의 노후화된 시설물을 재정비하고 관광, 레저시설 지원을 위한 ‘호미곶항 정비공사*’를 11월 23일(월) 발주한다고 밝혔다.

 

* (개요) 403억원 / ’21. 2.~’26. 2. / 북방파제 350m 등 외곽시설 신설, 레저선박 부두 60m 등

 

호미곶항은 1971년 제1종 어항으로 지정되어 호미곶, 국립등대박물관 등 포항 대표 관광지와의 접근성이 뛰어나고 고품질의 돌문어를 위판‧유통하는 가어항으로 입소문이 나 있으나, 방파제 및 물양장 등 기본시설의 노후화 편의시설 부족 등으로 어선과 관광객 지원에 미흡한 실정이었다.

 

포항지방해양수산청은 ‘대보항’이라는 옛 항명을 ‘호미곶항’으로 변경하여 관광객에게 보다 친숙한 국가어항으로 다가서게 하며, 이번 정비공사를 통 북방파제 등 외곽시설 신설로 보다 안전한 어항 조성 및 관광지원을 위한 레저 선박부두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지일구 포항지방해양수산청장은 “우리나라 대표 해맞이 명소인 호미곶 광장과 연계하여 국민과 소통하는 문화공간을 조성하고, 노후시설 정비로 어촌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투데이포커스

더보기


정치

더보기
출산 장려 위해 육아휴직자 건강보험료 면제해줘야
[경북투데이보도국] === 박형수 의원이 육아휴직한 부모에게 휴직기간 동안의 건강보험료를 면제하도록 하는 국민건강보험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현행 국민건강보험법 제75조와 보건복지부의 보험료 경감고시 제8조에 의하면 육아휴직자에게 최저보험료를 부과하도록 되어 있다. 이에 따라 작년 한 해 총 14만 6천명의 육아휴직자가 부담한 건강보험료는 300억원에 달했다. 문제는, 소득이 없는 육아휴직자가 휴직기간 동안의 건강보험료를 부담해야 하고, 휴직기간 납입 유예됐던 건강보험료를 복직 후 한꺼번에 납부해야 하는 관계로 육아휴직자의 부담이 적지 않다는 것이다. 이에 박 의원은, 육아휴직자 중 만 8세 이하 또는 초등학교 2학년 이하의 자녀를 양육하기 위하여 휴직한 경우를 보험료 면제사유로 추가함으로써 출산과 육아에 유리한 사회환경을 조성하고, 육아휴직자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고자 했다. 합계출산율이 1.3명 이하인 우리나라의 초저출산 현상은 2002년 이후 현재까지 계속되고 있으며, 작년도 합계출산율은 0.918로 세계 최저 수준의 출산율을 기록하고 있다. 저출산 위기상황을 근본적으로 타개하기 위해서는 부모가 일과 육아를 병행할 수 있도록 국가가 적극적으로 지원해줘야

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