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1 (월)

  • 흐림동두천 -13.2℃
  • 흐림강릉 -6.0℃
  • 구름많음서울 -8.8℃
  • 구름많음대전 -9.5℃
  • 흐림대구 -7.7℃
  • 흐림울산 -3.8℃
  • 박무광주 -4.8℃
  • 흐림부산 -2.0℃
  • 구름많음고창 -7.5℃
  • 제주 3.6℃
  • 흐림강화 -10.6℃
  • 흐림보은 -13.0℃
  • 구름많음금산 -10.1℃
  • 흐림강진군 -2.7℃
  • 흐림경주시 -9.2℃
  • 흐림거제 -2.9℃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2020년 국가건강검진, 내년 상반기까지 한시적 연장

- 만성질환자는 코로나19 등 감염질환에 취약. 가급적 연도 내 검진 받을 것 권장-

URL복사



  한국건강관리협회(회장 채종일, 이하 “건협”) 전국 16개 건강증진의원은 정부의 국가건강검진기간 연장조치에 따라 2020년 국가건강검진 미수검자를 대상으로 검진기간을 내년 상반기까지 한시적으로 연장한다.

 

2020년도 어느덧 한 달 남짓 남았다. 이맘때면 국가건강검진대상자들은 그동안 미뤄왔던 검진을 언제쯤 받아야할지 조급해진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발생으로 상반기 검진 수검률이 감소하면서 연말에 몰리는 검진에 대한 부담은 더 커졌다.

 

이에 정부에서는 연말 검진 예약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방역지침을 철저하게 준수하여 검진을 진행할 수 있도록 2020년 국가건강검진기간을 내년도 6월까지 연장했다. 연장대상은 2020년도 일반건강검진 및 암검진으로, 성별·연령별 검진이 포함된다.

 

문의는 1577-1000(국민건강보험공단 고객센터)

 

2년 주기 검진 대상자(사무직 근로자, 암검진* 대상자 등)는 2021년 6월까지 검진 연장을 원할 경우 2021년 1월 1일 이후 국민건강보험공단 지사 또는 해당 사업장에 건강검진 대상자 추가등록을 신청하면 된다. 다음 검진은 2022년에 받게 된다.

*암검진: 위암, 유방암, 자궁경부암, 폐암검진 해당 (※ 대장암(1년 주기), 간암(6개월 주기)은 별도 연장 없음.)

 

 

1년 주기 검진 대상자(비사무직 근로자)는 별도의 신청 없이 2021년 6월까지 연장하여 검진을 받을 수 있다. 연장기간 내 수검 시 2020년과 2021년 일반건강진단을 모두 수검한 것으로 인정한다. 다만 비사무직 근로자 본인이 2021년 일반건강진단 실시를 원할 경우2021년도 하반기에 또 받을 수 있다.

 

당뇨, 고혈압 등 질환자는 올해 수검

 

건협 경상북도지부(대구북부) 건강증진의원 허정욱 원장은“당뇨병, 심부전, 만성호흡기질환, 신부전, 암환자 등 만성질환자는 면역력이 약해져 코로나19를 비롯한 인플루엔자 등 감염질환에 취약할 수 있다. 가급적 연도 내 미리 검진을 받아 그동안 몰랐던 질환이 발견된다면 적극적으로 치료 관리해야한다.”고 말했다.


투데이포커스

더보기


정치

더보기
출산 장려 위해 육아휴직자 건강보험료 면제해줘야
[경북투데이보도국] === 박형수 의원이 육아휴직한 부모에게 휴직기간 동안의 건강보험료를 면제하도록 하는 국민건강보험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현행 국민건강보험법 제75조와 보건복지부의 보험료 경감고시 제8조에 의하면 육아휴직자에게 최저보험료를 부과하도록 되어 있다. 이에 따라 작년 한 해 총 14만 6천명의 육아휴직자가 부담한 건강보험료는 300억원에 달했다. 문제는, 소득이 없는 육아휴직자가 휴직기간 동안의 건강보험료를 부담해야 하고, 휴직기간 납입 유예됐던 건강보험료를 복직 후 한꺼번에 납부해야 하는 관계로 육아휴직자의 부담이 적지 않다는 것이다. 이에 박 의원은, 육아휴직자 중 만 8세 이하 또는 초등학교 2학년 이하의 자녀를 양육하기 위하여 휴직한 경우를 보험료 면제사유로 추가함으로써 출산과 육아에 유리한 사회환경을 조성하고, 육아휴직자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고자 했다. 합계출산율이 1.3명 이하인 우리나라의 초저출산 현상은 2002년 이후 현재까지 계속되고 있으며, 작년도 합계출산율은 0.918로 세계 최저 수준의 출산율을 기록하고 있다. 저출산 위기상황을 근본적으로 타개하기 위해서는 부모가 일과 육아를 병행할 수 있도록 국가가 적극적으로 지원해줘야

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