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0 (월)

  • 맑음동두천 17.0℃
  • 맑음강릉 24.0℃
  • 맑음서울 19.7℃
  • 맑음대전 19.3℃
  • 맑음대구 18.6℃
  • 박무울산 18.1℃
  • 구름많음광주 18.8℃
  • 박무부산 19.7℃
  • 구름많음고창 17.9℃
  • 구름많음제주 19.1℃
  • 맑음강화 16.8℃
  • 맑음보은 17.1℃
  • 맑음금산 16.5℃
  • 구름많음강진군 17.5℃
  • 맑음경주시 18.1℃
  • 맑음거제 17.8℃
기상청 제공

울진군의 후포수협공사 허가로 인한 피해로 인근주민 몸살앓이

후포수협건축공사로인한 피해 점점 커져

   

주민들 건물과는 불과 1m에 불과 할 정도로 아주 인접 해 있어 누가 보아도 피해발생에 따른 민원을 예상 할 수 있었지만 건축법에 의하여 합법적으로 허가를 했다고 주장하며 군정 책임자는 생존권이 달린 군민의 민원을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

 

안전진단결과 피해주민들 건물이 붕괴 직전인 D등급을 받았다. 이것은 생명과 관련된 심각한 민원이다.

 



투데이포커스

더보기
울진군, 수상한 석산 영업 허가... 의도적 봐주기, 관-업체 유착 의혹 확산
토석채취업 등록을 광업권 해석하는 울진군 환경단체 , "사법당국, 울진군 철저히 조사해야" "현장 설비 여·부는 물론 확인할 의무도 없어" 울진군, "탁상행정, 타 군 신고서 우리서류다." 본 기사는 지난달 9일자『 토착비리를 찾아라 울진군 제3편 상수원보호구역 산림골재 생산허가 상수원이 썩고있다. 유착없인 불가능한 허가』보도 후속이다. 본지는 앞서 (제3보)에서「▶대규모 환경오염 관리 손 놓은 울진군 행정 ▶"환경오염 현장 13년 묵인한 울진군 각성!" ▶사업 개시 11년만에 폐수시설 설치·재가동 ▶상수원 상류, 대규모 골재생산 무등록 공장 ▶하루 대형 덤프 100여 대 진출입, 비산먼지 ▶생태독성물질 우려 폐수침사지 기능 못 해 ▶취수장, 폐수배출 세륜장과 불과 300여m ▶장비 정비 폐기물, 산속에 대량 무단 방치 ▶비 내리면 상수원에 폐수 고스란히 흘러와」라는 소재목으로 울진군의 대책을 경고한 바 있다. 하지만 울진군은 본지 보도 후 A 업체에 어떠한 행정·사법 조치를 일절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의도적 비호 행정이 의심되는 대목이다. 이러는 사이 불법에 대한 제한 없이 해당 업체는 여전히 왕성한 골재 채취·선별·파쇄·세척 생산·판매 영업활동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