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8 (토)

  • 구름많음동두천 21.3℃
  • 구름많음강릉 19.9℃
  • 구름조금서울 24.2℃
  • 구름많음대전 25.8℃
  • 대구 19.5℃
  • 울산 19.0℃
  • 흐림광주 21.3℃
  • 부산 19.4℃
  • 구름많음고창 23.5℃
  • 구름많음제주 23.3℃
  • 맑음강화 21.5℃
  • 구름많음보은 22.0℃
  • 구름많음금산 22.5℃
  • 흐림강진군 21.1℃
  • 흐림경주시 20.0℃
  • 흐림거제 18.7℃
기상청 제공

정한석 도의원 대구경북위원정책대상 수상

도민의 삶의 질 변화에 앞장

[ 경북투데이보도국] === 경북도의회 교육위원회 정한석 의원(국민의힘, 칠곡)9, 대구의정참여센터와 오마이뉴스가 주최한 우리 삶을 변화시키는 2022년 대구경북의원정책대상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였다.

 

대구경북의원정책대상은 대구와 경북의 의원들이 추진한 정책이 지역민들의 삶을 어떻게 바꾸었는지를 전문가와 시민이 심사하여 수여하는 값진 상으로, 2020년 시행 이래 3회째다.

정한석 의원은 경상북도교육청 학업중단 예방 및 대안교육 지원 조례 일부개정조례경상북도교육청 주민참여 예산제 운영 조례 전부개정조례를 대표 발의하고, 그 외 10개 조례안을 발의하는 등 초선의원임에도 도민과 학생들의 복지 증진 및 교육 여건 개선을 위한 정책을 적극적으로 펼쳤다는 것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2022년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시정처리 3, 건의촉구 7건 등 교육 제도 개선을 이끌어 내었고,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으로서 지난 경북도 및 경북교육청 2차례 추경과 올해 본예산 심사에서 날카로운 분석을 통해 교육재정의 효율적 운영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등 활발한 의정활동을 펼친 점이 눈에 띈다.

 

정 의원은 상을 받아 기쁘긴 하나, 아직도 많이 부족하다. 주민과 늘 소통하며 무엇을 해야할 지 고민하고, 지역 발전을 위해 발로 뛰겠다고 말했다.

 



투데이포커스

더보기
울진군, 수상한 석산 영업 허가... 의도적 봐주기, 관-업체 유착 의혹 확산
토석채취업 등록을 광업권 해석하는 울진군 환경단체 , "사법당국, 울진군 철저히 조사해야" "현장 설비 여·부는 물론 확인할 의무도 없어" 울진군, "탁상행정, 타 군 신고서 우리서류다." 본 기사는 지난달 9일자『 토착비리를 찾아라 울진군 제3편 상수원보호구역 산림골재 생산허가 상수원이 썩고있다. 유착없인 불가능한 허가』보도 후속이다. 본지는 앞서 (제3보)에서「▶대규모 환경오염 관리 손 놓은 울진군 행정 ▶"환경오염 현장 13년 묵인한 울진군 각성!" ▶사업 개시 11년만에 폐수시설 설치·재가동 ▶상수원 상류, 대규모 골재생산 무등록 공장 ▶하루 대형 덤프 100여 대 진출입, 비산먼지 ▶생태독성물질 우려 폐수침사지 기능 못 해 ▶취수장, 폐수배출 세륜장과 불과 300여m ▶장비 정비 폐기물, 산속에 대량 무단 방치 ▶비 내리면 상수원에 폐수 고스란히 흘러와」라는 소재목으로 울진군의 대책을 경고한 바 있다. 하지만 울진군은 본지 보도 후 A 업체에 어떠한 행정·사법 조치를 일절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의도적 비호 행정이 의심되는 대목이다. 이러는 사이 불법에 대한 제한 없이 해당 업체는 여전히 왕성한 골재 채취·선별·파쇄·세척 생산·판매 영업활동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