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8 (토)

  • 맑음동두천 18.6℃
  • 구름조금강릉 19.3℃
  • 맑음서울 21.2℃
  • 맑음대전 21.5℃
  • 대구 18.9℃
  • 흐림울산 18.5℃
  • 구름많음광주 19.9℃
  • 부산 18.9℃
  • 구름많음고창 22.0℃
  • 박무제주 19.8℃
  • 구름많음강화 17.4℃
  • 구름많음보은 19.5℃
  • 구름많음금산 19.2℃
  • 구름많음강진군 20.0℃
  • 흐림경주시 19.1℃
  • 흐림거제 18.6℃
기상청 제공

경북소방본부, 소방민원 역량강화를 위한 워크숍 개최

- 소방민원업무 담당자 업무연찬을 통해 도민 서비스 강화 -

[ 경북투데이보도국 ] === 경상북도 소방본부는 17일부터 이틀간 경주에서 도내 21개 소방서의 소방공무원 1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문성 강화 및 실무능력 향상을 위한 ‘2023년 소방민원·화재안전조사 담당자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 워크숍은 일선 소방서의 다중이용업, 위험물, 건축, 화재안전조사 담당자 등이 참석해 소방민원 역량강화를 위한 당면현안 논의 및 업무능력 활성화를 목표로 추진했다.

 

워크숍은 분야별 변화하는 소방정책방향 업무전문성 제고를 위한 외래강사 초빙 직무교육 내 성격에 맞는 민원응대방법 및 스트레스 관리요령 소방본부장 특강 소방예방 행정업무 개선방향 제시 및 건의사항 의견 공유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건의된 업무의 개선방향 및 고충·애로사항은 향후 소방정책에 적극 반영하기로 했다.

 

특히, 지난해 경북도에서 제안한 규제개혁사례 중 산불 등 재난현장에 출동하는 소방차량에 대해서는 이동탱크저장소를 통한 현장 주유가 가능하도록 전면 허용하는 것을 적극 건의해 관련규정이 개정(하반기 예정)되는 좋은 사례가 있다.

 

이영팔 경북도 소방본부장은 도민과 소통하는 정책 추진으로 경북소방의 신뢰도 제고 및 고품질 소방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하며, “소방민원업무 담당자들의 전문역량을 강화하고 지속적인 소통으로 부족한 사항을 적극 개선하겠다라고 전했다.

 

 

 

 

 

 

 



투데이포커스

더보기
울진군, 수상한 석산 영업 허가... 의도적 봐주기, 관-업체 유착 의혹 확산
토석채취업 등록을 광업권 해석하는 울진군 환경단체 , "사법당국, 울진군 철저히 조사해야" "현장 설비 여·부는 물론 확인할 의무도 없어" 울진군, "탁상행정, 타 군 신고서 우리서류다." 본 기사는 지난달 9일자『 토착비리를 찾아라 울진군 제3편 상수원보호구역 산림골재 생산허가 상수원이 썩고있다. 유착없인 불가능한 허가』보도 후속이다. 본지는 앞서 (제3보)에서「▶대규모 환경오염 관리 손 놓은 울진군 행정 ▶"환경오염 현장 13년 묵인한 울진군 각성!" ▶사업 개시 11년만에 폐수시설 설치·재가동 ▶상수원 상류, 대규모 골재생산 무등록 공장 ▶하루 대형 덤프 100여 대 진출입, 비산먼지 ▶생태독성물질 우려 폐수침사지 기능 못 해 ▶취수장, 폐수배출 세륜장과 불과 300여m ▶장비 정비 폐기물, 산속에 대량 무단 방치 ▶비 내리면 상수원에 폐수 고스란히 흘러와」라는 소재목으로 울진군의 대책을 경고한 바 있다. 하지만 울진군은 본지 보도 후 A 업체에 어떠한 행정·사법 조치를 일절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의도적 비호 행정이 의심되는 대목이다. 이러는 사이 불법에 대한 제한 없이 해당 업체는 여전히 왕성한 골재 채취·선별·파쇄·세척 생산·판매 영업활동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