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0 (월)

  • 맑음동두천 25.2℃
  • 맑음강릉 29.9℃
  • 맑음서울 26.8℃
  • 맑음대전 27.6℃
  • 맑음대구 30.6℃
  • 맑음울산 25.5℃
  • 맑음광주 27.4℃
  • 맑음부산 21.6℃
  • 맑음고창 27.6℃
  • 맑음제주 25.0℃
  • 맑음강화 21.3℃
  • 구름조금보은 27.1℃
  • 맑음금산 27.2℃
  • 맑음강진군 26.8℃
  • 맑음경주시 30.1℃
  • 맑음거제 23.1℃
기상청 제공

울진중, 전문인 초청 강연 캠프

- 다양한 분야에 전문가 학생들과 소통 강연 -

[ 경북투데이보도국 ]=== 울진중학교(교장 원창국)515() 1학년 전체 학생을 대상으로 전문인 초청 강연 캠프를 실시하였다.

 

이번 캠프는 에너지믹스와 탄소중립’, ‘슬기로운 기자 생활’, ‘고고학의 직업과 전망’, ‘! 너도 소방관 할 수 있어!’, ‘항공과 항공인, 한반도의 화산들’, ‘의사로서 직업의 미래는등 다양한 분야에 전문가들이 자신의 직업을 주제로 진행되었다.

 

1학년 전모 학생은 강연을 통해 에너지의 중요성에 대해 원자력의 발전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이모 학생은 평소에도 의사가 되고 싶다는 생각이 많았는데 오늘 강의를 듣고 다시 한번 진로가 확신 되었다.”라고 전했다.

 

김모 학생은 평소 소방관에 대해 관심이 많았는데 소방관님의 많은 지식과 정보, 그리고 위급한 일이 생겼을 때 자신의 목숨을 다 바쳐서 희생하시는 소방관들의 노고에 가슴이 뭉클 해 졌다.”라고 이야기했다.

원창국 교장은 긴 시간 동안 학생들을 위해 좋은 강연을 해주신 강사분들께 감사드린다.”라며, “학생들이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에 강연을 직접 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투데이포커스

더보기
울진군, 수상한 석산 영업 허가... 의도적 봐주기, 관-업체 유착 의혹 확산
토석채취업 등록을 광업권 해석하는 울진군 환경단체 , "사법당국, 울진군 철저히 조사해야" "현장 설비 여·부는 물론 확인할 의무도 없어" 울진군, "탁상행정, 타 군 신고서 우리서류다." 본 기사는 지난달 9일자『 토착비리를 찾아라 울진군 제3편 상수원보호구역 산림골재 생산허가 상수원이 썩고있다. 유착없인 불가능한 허가』보도 후속이다. 본지는 앞서 (제3보)에서「▶대규모 환경오염 관리 손 놓은 울진군 행정 ▶"환경오염 현장 13년 묵인한 울진군 각성!" ▶사업 개시 11년만에 폐수시설 설치·재가동 ▶상수원 상류, 대규모 골재생산 무등록 공장 ▶하루 대형 덤프 100여 대 진출입, 비산먼지 ▶생태독성물질 우려 폐수침사지 기능 못 해 ▶취수장, 폐수배출 세륜장과 불과 300여m ▶장비 정비 폐기물, 산속에 대량 무단 방치 ▶비 내리면 상수원에 폐수 고스란히 흘러와」라는 소재목으로 울진군의 대책을 경고한 바 있다. 하지만 울진군은 본지 보도 후 A 업체에 어떠한 행정·사법 조치를 일절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의도적 비호 행정이 의심되는 대목이다. 이러는 사이 불법에 대한 제한 없이 해당 업체는 여전히 왕성한 골재 채취·선별·파쇄·세척 생산·판매 영업활동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