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07 (수)

  • 흐림동두천 -0.2℃
  • 구름많음강릉 -0.2℃
  • 흐림서울 1.1℃
  • 흐림대전 0.8℃
  • 흐림대구 4.1℃
  • 구름많음울산 3.5℃
  • 흐림광주 3.8℃
  • 흐림부산 4.9℃
  • 흐림고창 2.3℃
  • 흐림제주 7.0℃
  • 흐림강화 -0.4℃
  • 흐림보은 1.2℃
  • 구름많음금산 1.4℃
  • 맑음강진군 2.7℃
  • 흐림경주시 3.5℃
  • 구름많음거제 5.3℃
기상청 제공

경북도, ‘영천대첩’전승기념행사 열어

- 낙동강 방어선 마지막 대전투, 영천대첩 승리 기념행사 개최 -
- 호국선열의 숭고한 희생에 명예 선양과 예우 강화 -

[ 경북투데이보도국 ] === 경북도는 13일 국립영천호국원에서 6.25 한국전쟁사에서 북진의 계기를 마련한 영천대첩 전승기념행사를 가졌다.




영천대첩은 1950년 북한의 남침으로 시작된 6.25 전쟁 당시 95일부터 913일까지 최후의 보루인 낙동강 일대 지역 사수를 위해 국군 제2군단 예하 제8사단 및 증원 부대들이 영천을 점령한 북한군 제15사단을 9일간의 치열한 공방전 끝에 격퇴하고 영천을 탈환한 전투였다.

 

북한군 제15사단을 전선에서 후퇴하도록 한 영천대첩은 국군 단독으로 전개한 반격 작전이 성공함에 따라 낙동강 방어선을 지킨 것은 물론 수세에서 공세로 전환하는 발판을 마련한 데 그 의의가 크다.

 

이날 행사는 도내 기관단체장, 영천대첩 참전용사 및 유가족, 보훈단체회원, 도민, 군인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현충탑 및 영천대첩비 헌화분향, 헌시낭독, 축하공연 및 군가제창, 만세삼창 순으로 진행됐다.

 


이번 전승기념행사는 영천대첩의 승리를 기념하며 참전용사들의 조국을 향한 헌신에 대한 감사와 경의를 표하고, 호국선열들의 나라사랑 정신을 계승하며 도민들의 안보 의식을 높이는 데 크게 기여했다.

 

황영호 경북도 복지건강국장은 격려사(대독)를 통해 우리가 지금 누리고 있는 자유와 평화, 번영은 그냥 이루어진 것이 아님을 우린 지난 역사를 통해 너무나도 잘 알고 있으며, 그분들의 숭고한 정신과 희생이 없었다면 지금의 우리도 없었을 것이라며,

 

호국선열의 희생과 공헌에 걸맞은 예우로 보답하기 위해 어려운 재정 여건 속에서도 국가유공자의 명예 선양과 예우 강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 확대에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투데이포커스

더보기
“기적제조기” 대한민국 “모래바람”을 잠재워라
[경북투데이 보도국] === 카타르에서 열리고 있는 아시안컵 4강에 대한민국,요르단,이란,카타르가 올라 4강 대진표를 이루었다.이로써 대한민국을 제외한 3팀이 모두 중동국가들로 구성되었다. 4강팀의 전력을 피파랭킹으로 보면 대한민국(23위),요르단(87위),이란(21위),카타르(58위) 이다. 먼저 우리와 맞붙는 요르단과는 예선에서 한번 격돌하여 선제골을 넣고도 2-2로 비긴 아쉬운 경기를 펼쳤었다. 이번 준결승에서 요르단은 수비수 1명,공격수 1명이 경고누적으로 출전할 수 없게 되면서 대한민국으로서는 호재일 수 있지만,우리의 “수비의 핵심”김민재가 경고누적으로 결장하게 되어 마냥 좋아할 수만은 없는 실정이다. 우리가 요르단을 꺾고 결승 진출시 맞붙게 될 또 다른 준결승전을 치르는 이란과 카타르도 만만한 상대는 아니다. 이란은 16강전에서 시리아와 승부차기 끝 진땀승을 거두었고,8강전에서 일본에 뒤처지다가 역전승으로 준결승전에 오른 상태다. 또다른 신흥강자 카타르도 홈구장의 잇점을 가지고 8강전에서 우즈베키스탄을 승부차기 끝에 꺾고 준결승전에 안착하였디. 대한민국은 지금까지 드라마틱한 게임을 펼치며 조별리그 2차전부터 4경기 연속으로 후반전 추가시간에 득점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