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2 (수)

  • 구름많음동두천 26.3℃
  • 구름조금강릉 32.8℃
  • 구름조금서울 28.0℃
  • 구름조금대전 31.7℃
  • 구름많음대구 33.4℃
  • 구름많음울산 25.7℃
  • 구름많음광주 30.8℃
  • 구름많음부산 23.9℃
  • 구름많음고창 26.2℃
  • 맑음제주 25.0℃
  • 흐림강화 21.7℃
  • 맑음보은 30.7℃
  • 맑음금산 31.0℃
  • 구름조금강진군 27.0℃
  • 구름많음경주시 29.9℃
  • 구름많음거제 25.4℃
기상청 제공

대통령 반긴 안동 할머니들께 감사의 선물 전달

- 대통령 방문 시 반긴 할머니들께 대통령실에서 대통령 손목시계와 홍삼 선물 -
- 이달희 경제부지사, 선물 전달하고 감사의 뜻 전해 -

[ 경북투데이보도국 ] === 대통령실에서는 지난달 27일 윤석열 대통령의 안동 방문 시 불편한 몸을 이끌고 도로변으로 나와 주민들과 함께 환영의 박수를 보낸 김수행(94), 최수근(83) 할머니께 대통령 기념품인 손목시계와 홍삼을 선물했다.



 

김수행(94), 최수근(83) 할머니는 불편한 몸을 이끌고도 윤 대통령이 길을 지나기 한 시간 전부터 도로변에 자리를 지켰다고 한다.

 

이러한 사실을 언론을 통해 접한 대통령실에서는 직접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는 의사를 경북도청으로 전달해 왔고, 이달희 경제부지사가 2일 직접 선물을 전달하고 할머니들의 나라를 생각하고 지역을 생각하는 마음에 깊은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달희 경제부지사는 할머니 두 분에게 직접 대통령 손목시계를 채워 드리고 가져간 보리떡과 찰떡을 나눠 먹으면서 담소를 나눴다.

 

최수근 할머니는 살다 보니 이런 날도 온다라면서, “대통령 잘되라고 박수친 것뿐인데 대통령 선물도 받고 기분이 좋다. 소원 성취했다라고 하시며 함박웃음을 지었다.

 

김수행 할머니는 효자인 둘째 아들이 준 잠바를 추울 때는 매번 입는데 대통령 선물까지 받아서 좋다고 하시며 손목시계는 둘째 아들 줘야겠다며 아들의 손목에 시계를 채워 주었다.

 

이달희 경제부지사는 지역을 오랫동안 지키면서 살아온 어르신들은 우리 고향이 살기 좋은 곳으로 바뀌고 후손들이 집 걱정, 일자리 걱정하지 않고 행복한 삶을 살기를 바라는 마음이 대통령에 대한 응원으로 표현되었을 것이다라며, “할머니들이 바라는 지방시대를 만드는데 정부와 합심해 노력하겠다라고 감사의 인사를 대신했다.



투데이포커스

더보기
울진중, 풋살 리그 도 대표 출전권 획득
[경북투데이 보도국] === 울진중학교(교장 원창국)는 6월 5일 울진 연호문화센터 풋살장에서 ‘교육지원청 단위 학교스포츠클럽 풋살 리그’에 참가하였다. 이번 학교스포츠클럽 풋살 리그에 남학생 팀은 3학년 남학생들로, 여학생 팀은 2학년과 1학년으로 구성하였다. 리그 참가 학생들은 학기 중 아침과 점심, 방과 후 시간에 다양한 학교스포츠클럽에서 구슬땀을 흘리며 연습하여 실력을 향상했으며, 풋살 능력뿐만 아니라 바른 인성도 함께 함양하여 울진중학교 대표 선수로 성장하였다. 리그 결과는 여학생 풋살팀은 죽변중학교와의 경기에서 아쉽게 0:1로 패하였으나, 남학생 풋살팀은 부구중학교와의 경기에서 4:0으로 승리하였다. 남학생 풋살팀의 경우 8월 31일, 9월 1일에 도 단위 학교스포츠클럽 리그에 참가할 예정이다. 김 모 교사는 “학생들이 아침과 방과 후에 열심히 연습하는 모습을 종종 보았는데, 오늘 경기장을 누비며 활약하는 모습을 보니까 다양한 감정이 들고 기특하다.”라고 말하였다. 원창국 교장은 “열정적으로 경기에 참여한 경험이 학생들에게 좋은 경험이 되었을 것으로 생각하며, 이번 리그에 여학생들도 참여하였는데 앞으로도 남학생뿐만 아니라 여학생 체육 활성화에 크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