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2.05 (화)

  • 구름많음동두천 11.1℃
  • 맑음강릉 13.6℃
  • 구름많음서울 10.5℃
  • 구름많음대전 11.0℃
  • 구름많음대구 12.5℃
  • 구름조금울산 14.0℃
  • 구름조금광주 13.8℃
  • 구름많음부산 14.8℃
  • 구름조금고창 14.0℃
  • 맑음제주 17.6℃
  • 구름많음강화 9.5℃
  • 구름많음보은 10.8℃
  • 구름많음금산 10.7℃
  • -강진군 15.6℃
  • 구름많음경주시 15.3℃
  • 구름많음거제 13.3℃
기상청 제공

사회

동해중부선철도(포항~삼척) 2025년 1월 개통

-동해중부선(포항~삼척)과 포항~동해 전철화 사업 구간 동시 준공 -
- 경북 동해안 지역주민들의 철도이용 서비스 확대 수혜 -

{경북투데이보도국} === 동해중부선(포항~삼척)20251월에 개통된다. 동해중부선 2단계 영덕~삼척구간에 금년 사업비 1,866억원을 투입해 202412월 준공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동해중부선은 경북 포항에서 강원도 삼척까지 166.3km를 잇는 단선비전철 철도사업으로, 1단계 구간인 포항~영덕구간은 2018126일 개통되어 디젤열차가 운행 중이다.

 

한편, 동해선 전철화 사업도 동시에 추진되고 있다. 동해선 중 기존노선인 동해~삼척(6.5km)과 공사중인 구간(166.3km)까지 동해중부선 전체 구간을 전철화하는 사업(172.8km)으로 202012월 착공하여 현재 시스템 및 통신공사가 추진 중이다.

 

당초 동해선 전 구간은 비전철 사업으로 계획·추진되었으나, 전철화를 위해 지역 국회의원, 경상북도, ·군이 다함께 노력을 기울였다.

 

그 결과 지난 2019년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예타면제 대상사업으로 동해선 전철화(포항~동해)사업이 선정된 것이다.

 

202412월 말 준공 예정이며 포항~영덕~삼척 전 구간이 개통되면 약 54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사업시행자인 국가철도공단은 20246월부터 9월 초까지 시설물 검증시험, 9월 중순부터 11월 말까지 영업 시운전, 12월 자문회의 등을 거쳐 20251월부터는 동해선 전철화 사업과 동해중부선을 동시 개통·운행한다는 계획이다.


 


20251월에 준공되면 경북 동해안 지역주민들의 철도이용 서비스 확대 및 동해안 접근성이 크게 향상되고, 동해안의 관광객 증대와 지역 균형발전을 촉진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동엽 경북도 건설도시국장은 지역민의 오랜 숙원사업인 동해중부선(포항~삼척)이 공사기간 지연 없이 20251월에 개통되도록 예산확보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투데이포커스

더보기


정치

더보기
코로나19 여파로 보건의료인력 피로 심각, 원활한 수급 지원
김원석 경상북도의회 의원(울진)은 코로나19 등으로 인한 보건의료인력의 피로가 극에 달하고 있는 상황에서 원활한 인력 수급과 복리증진을 위해 「경상북도 보건의료인력 지원 조례안」을 발의했다. 이번 조례안은 고령화시대와 코로나19 팬데믹 등 질병구조의 변화로 보건의료서비스의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상황에서, 상당수의 보건의료인력들이 야간근무, 초과근무, 교대근무 등으로 어느 때 보다 열악한 근무환경에 놓여소진과 이탈 현상도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어, 이에 대한 지원 대책을 마련하고자 한 것이다. 보건복지부 자료에 따르면 2022년 경북의 인구 1천명당 활동 의사는 1.39명으로 전국 평균 2.18명에 한참 미치지 못하고 있으며(전국 17개 시·도 중 16위), 인구 1천명당 활동 간호사의 경우에도 전국 평균 4.85명 보다 낮은 3.99명(17개 시·도 중 13위) 그치는 등 경북의 보건의료인력은 그 어느 곳보다 과중한 업무 환경에 처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례안의 주요 내용은 ▲보건의료인력 지원을 시행계획의 수립·시행 ▲보건의료인력의 장기근속 유도 및 의료취약지 및 공공의료기관의 원활한 보건의료인력 확보를 위한 지원 사업 규정 ▲보건의료인력지원위원회의 설치

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