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8 (토)

  • 맑음동두천 19.8℃
  • 맑음강릉 19.9℃
  • 구름조금서울 22.0℃
  • 구름많음대전 22.2℃
  • 대구 19.0℃
  • 울산 18.5℃
  • 흐림광주 20.1℃
  • 부산 18.9℃
  • 흐림고창 22.2℃
  • 구름조금제주 20.4℃
  • 맑음강화 17.7℃
  • 구름많음보은 20.2℃
  • 구름많음금산 20.2℃
  • 구름많음강진군 20.1℃
  • 흐림경주시 19.0℃
  • 흐림거제 18.7℃
기상청 제공

경북도, 11월 21일 독도대첩 기념행사 개최

- 69년 전 독도 바다는 33인의 청년이 지켰다! -
- 대한민국 혼(魂)이 서려 있는 울릉도에서 독도의용수비대 영령 추모식 열어 -
- 독도재단 유튜브 생중계로 국민적 관심 제고 -

[경북투데이 보도국] === 경북도는 21일 독도대첩일을 맞아 울릉군 독도의용수비대기념관에서 이제 우리가 지켜냅시다. 대한민국 영토 독도를 이라는 주제로 울릉군, 동아일보, 독도의용수비대 기념사업회, 푸른울릉도독도가꾸기모임, 울릉군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독도대첩 기념행사를 열었다.

 

                


69년 전 1121일은 독도의용수비대가 일본 해상보안청의 독도 침탈로부터 독도 수호를 위한 6차례 전투 중 가장 격렬한 사투를 벌여 완벽한 승리를 거둔 날이다.

 

독도의용수비대 33인의 국토수호 정신이야말로 우리 역사 속에서 면면히 이어져 내려오는 전통적인 의병정신의 구현이라고 할 수 있다.

 

올해 독도대첩 기념행사에서는 독도 수호를 위해 헌신한 독도의용수비대의 영령을 기리고, 이들을 기억하기 위해 독도의용수비대 영령 추모식을 개최했다.

 


또 울릉군 장흥농악단 길놀이 공연, 아랑고고장구 공연단, 울릉독도난타공연, 울릉도 아리랑 등 풍성한 개막공연으로 볼거리, 즐길거리를 가득 마련했다.

 

특히, 독도대첩 기념행사를 널리 알리기 위해 독도재단 채널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 유가족 중심의 추모식을 울릉군민과 전 국민이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유도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독도의용수비대가 아직 국민들에게 많이 알려지지 않은 점이 아쉽다라며, “독도대첩 기념행사를 통해 국토수호 정신과 나라사랑하는 마음을 온 국민에게 널리 알려 일본의 독도 침략 야욕을 꺾고 독도 수호 의지를 후세 만대까지 항구적으로 이어 나가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투데이포커스

더보기
울진군, 수상한 석산 영업 허가... 의도적 봐주기, 관-업체 유착 의혹 확산
토석채취업 등록을 광업권 해석하는 울진군 환경단체 , "사법당국, 울진군 철저히 조사해야" "현장 설비 여·부는 물론 확인할 의무도 없어" 울진군, "탁상행정, 타 군 신고서 우리서류다." 본 기사는 지난달 9일자『 토착비리를 찾아라 울진군 제3편 상수원보호구역 산림골재 생산허가 상수원이 썩고있다. 유착없인 불가능한 허가』보도 후속이다. 본지는 앞서 (제3보)에서「▶대규모 환경오염 관리 손 놓은 울진군 행정 ▶"환경오염 현장 13년 묵인한 울진군 각성!" ▶사업 개시 11년만에 폐수시설 설치·재가동 ▶상수원 상류, 대규모 골재생산 무등록 공장 ▶하루 대형 덤프 100여 대 진출입, 비산먼지 ▶생태독성물질 우려 폐수침사지 기능 못 해 ▶취수장, 폐수배출 세륜장과 불과 300여m ▶장비 정비 폐기물, 산속에 대량 무단 방치 ▶비 내리면 상수원에 폐수 고스란히 흘러와」라는 소재목으로 울진군의 대책을 경고한 바 있다. 하지만 울진군은 본지 보도 후 A 업체에 어떠한 행정·사법 조치를 일절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의도적 비호 행정이 의심되는 대목이다. 이러는 사이 불법에 대한 제한 없이 해당 업체는 여전히 왕성한 골재 채취·선별·파쇄·세척 생산·판매 영업활동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