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8 (토)

  • 흐림동두천 22.8℃
  • 흐림강릉 24.0℃
  • 서울 24.1℃
  • 흐림대전 24.7℃
  • 흐림대구 25.3℃
  • 구름조금울산 20.9℃
  • 흐림광주 23.2℃
  • 흐림부산 21.6℃
  • 흐림고창 23.1℃
  • 구름많음제주 22.8℃
  • 흐림강화 20.6℃
  • 흐림보은 21.4℃
  • 흐림금산 23.5℃
  • 흐림강진군 21.7℃
  • 구름많음경주시 23.5℃
  • 흐림거제 21.5℃
기상청 제공

평해정보고, ‘경북관광비즈니스고’로 교명 변경

[경북투데이 보도국] === 경상북도 울진군에 위치한 평해정보고등학교는 202431일부터 경북관광비즈니스고등학교로 교명 변경한다.


                                       

울진군의 유일한 특성화고인 평해정보고는 기존의 학과를 유통정보과와 서비스경영과로 재구조화하는 사업을 2023학년도에 완료하여 학교의 교육역량 강화에 주력하였다.

 

학과 재구조화 사업 완료 후 변경된 교육과정을 반영한 새로운 교명을 선정하기 위해 지난 7월부터 교원, 학생, 학부모, 지역민을 대상으로 교명 및 교표 공모전을 실시하였고, 30여 개의 후보 교명 중 최종 경북관광비즈니스고등학교를 선정하고 교표도 변경하였다.

 

학생들의 꿈과 끼를 키워주기 위해 OA, 회계 및 세무 자격뿐 아니라 바리스타, 제과기능사, 제빵기능사, 조주기능사 등 다양한 자격증 취득 과정을 운영하고, 관광업종에 대한 현장체험학습을 실시함으로 전공지식을 함양하며 관광 서비스 산업에 필요한 실무 능력을 기르고 있다.

                          


이를 통해 졸업 후 공무원, 공기업 사무원, 대기업 사무원, 은행원, 회계 및 세무 사무원과 바리스타, 제과제빵사, 소믈리에, 바텐더, 호텔 접객원 등의 인력을 양성하여 폭넓은 진로 선택을 지원하고자 한다.

 

평해중·정보고등학교 교장 김필재는 학생 중심 교육과정을 운영함으로 꿈과 끼를 키울 수 있도록 지원하고, 학교생활 만족도를 높여 폭넓은 진로 선택을 통해 모두의 삶이 희망으로 가득할 수 있게 사회에 필요한 인재 양성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투데이포커스

더보기
울진군, 수상한 석산 영업 허가... 의도적 봐주기, 관-업체 유착 의혹 확산
토석채취업 등록을 광업권 해석하는 울진군 환경단체, "사법당국, 울진군 철저히 조사해야" "현장 설비 여·부는 물론 확인할 의무도 없어" 울진군, "탁상행정, 타 군 신고서 우리서류다." 본 기사는 지난달 9일자『 토착비리를 찾아라 울진군 제3편 상수원보호구역 산림골재 생산허가 상수원이 썩고있다. 유착없인 불가능한 허가』보도 후속이다. 본지는 앞서 (제2보)에서「▶대규모 환경오염 관리 손 놓은 울진군 행정 ▶"환경오염 현장 13년 묵인한 울진군 각성!" ▶사업 개시 11년만에 폐수시설 설치·재가동 ▶상수원 상류, 대규모 골재생산 무등록 공장 ▶하루 대형 덤프 100여 대 진출입, 비산먼지 ▶생태독성물질 우려 폐수침사지 기능 못 해 ▶취수장, 폐수배출 세륜장과 불과 300여m ▶장비 정비 폐기물, 산속에 대량 무단 방치 ▶비 내리면 상수원에 폐수 고스란히 흘러와」라는 소재목으로 울진군의 대책을 경고한 바 있다. 하지만 울진군은 본지 보도 후 A 업체에 어떠한 행정·사법 조치를 일절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의도적 비호 행정이 의심되는 대목이다. 이러는 사이 불법에 대한 제한 없이 해당 업체는 여전히 왕성한 골재 채취·선별·파쇄·세척 생산·판매 영업활동을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