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05 (목)

  • 구름많음동두천 21.7℃
  • 구름많음강릉 27.0℃
  • 구름조금서울 23.1℃
  • 맑음대전 25.8℃
  • 맑음대구 27.3℃
  • 맑음울산 21.9℃
  • 맑음광주 24.7℃
  • 맑음부산 20.2℃
  • 맑음고창 22.5℃
  • 맑음제주 24.0℃
  • 구름조금강화 18.9℃
  • 맑음보은 24.6℃
  • 맑음금산 23.3℃
  • 맑음강진군 21.8℃
  • 맑음경주시 26.3℃
  • 맑음거제 20.5℃
기상청 제공

경제

박형수 의원, “신한울 3·4호기 건설, 즉각 재개해야”

URL복사

[경북투데이 보도국]===국민의힘 박형수 의원(경북 영주·영양·봉화·울진)이 문재인 정부에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즉각 재개할 것을 촉구했다.

 

26일 열린 국회 본회의 5분 자유발언에 나선 박 의원은, 지난 22일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위원회가 신한울 3·4호기의 공사계획 인가기간을 연장한 것에 대해 원전건설에 대한 실낱같은 희망의 끈을 이어가게 했다고 평가하면서도, “또 다른 희망고문의 시작이라는 점에서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밀어붙이던 탈원전 정책이 파국을 맞고 있다면서, 그 근거로 월성원전 경제성 조작으로 공무원들이 구속되고 원전기술 및 생태계가 고사위기에 처했으며, 경북 울진지역의 경제적 피해도 막대하다는 점을 예로 들었다.

 

이어 박 의원은, 전 세계가 앞다투어 탄소중립을 선언하고 있고 문재인 대통령도 2050년 탄소중립국 실현을 약속한 바 있다면서, 우리나라가 2050년 탄소중립국가가 되려면 원전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태양광과 풍력 발전은 비효율적이고 불안정하며, LNG발전은 온실가스 배출 및 비싼 가격 때문에 주된 에너지원으로 부적합하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UN이 지난 2018년 발표한 <1.5도씨 특별보고서>에서 지구의 평균기온 상승을 1.5도씨 이하로 제한하기 위해서는 지금보다 원자력 발전을 2030년까지 2, 2050년까지 6 이상 늘려야 한다고 제안했다는 점을 소개하기도 했다.

 

이러한 이유들로 인해 미국, 영국, 프랑스, 일본 등 세계 주요국가는 원전으로 다시 눈을 돌리는 데 반해 우리나라만 거꾸로 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발언을 마무리 하며, 얼마 전 발견된 산업부 문건에서 신한울 3·4호기를 이용하여 북한에 송전하는 방안을 모색했던 사실에 대해 언급했다.

 

박 의원은, “문재인 정부 눈에는 전력난에 처해있는 북한만 보이고 신한울 3·4호기 건설 중단으로 죽어가는 울진 경제와 원전 협력업체 종사자들은 보이지 않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는 죽어가는 우리 원전산업과 울진 지역을 살리고 탄소중립을 실현하기 위한 최소한의 조치라고 역설했다.

 

한편, 박형수 의원과 울진군, 울진군의회 원전특위 및 울진군 범대위, 재경울진군향우회 대표단은 오는 32일 오후 2시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투데이포커스

더보기


정치

더보기
시장 비판 언론에 영천시·노조, 취재·구독 거부 ‘언론탄압’ 논란
경북투데이보도국] === 영천시가 시장을 비판하는 기사를 게재한 언론사에 구독·취재 거부 및 보도자료 제공·행정광고를 금지하여 언론탄압 논란이 거세게 일고 있다. [동사무소·홍보전산실 입구에 부착된 문구] 주간신문 영천신문과 인터넷신문 영천투데이는 지난 12월 “최기문 영천시장, 노계사업에 발길 끊었다…행사에 한 번도 참석 안 해” 등의 현직 시장과 영천시를 비판하는 기사를 연속으로 게재하였고,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영천시지부는 지난 12월 8일 ‘영천신문(영천투데이)의 시정에 대한 악의적 보도를 규탄한다!’라는 노조성명서를 발표하며 영천시에 해당 언론사에 대해 구독·취재 거부 및 보도자료 제공·행정광고 금지를 요구했으며 시가 이에 동조했다. 노조는 성명서에서 ‘최근 모기념사업회 행사 초청장에 영천시장 명의 사용을 불허한다는 집행부의 공문을 초청장에 대한 불허를 빼고 시장표창 수여 거부로 왜곡 보도하였다’라며 ‘초청장을 뺀 내용으로 왜곡 보도하여 시민들에게 영천시가 의도적으로 시장표창을 수여하지 않는 것으로 각인시키는 꼴이 되었다. 악의적인 의도가 없다면 어찌 이럴 수 있단 말인가?’라고 주장했다. 노조의 주장에 대해 장지수 영천신문·영천투데이 대표는 “인터넷신

경제

더보기
울진군 산불 재난 극복을 위한 범국민 응원 캠페인 진행 [경북투데이 보도국] === 울진군은 대형 산불 이후 울진 방문을 통한 응원 분위기 확산과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된 시기 관광 활성화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기 위해 범국민 응원 캠페인을 진행한다. 군은 SNS를 통한 방문 유도 릴레이 캠페인, 산불 재난 극복을 위한 응원 댓글 이벤트 등을 진행하고 더불어 산불재난 조기극복을 위한 홍보영상을 제작하여 영화관 스크린 광고로 홍보할 예정이다.. 먼저 전찬걸 군수를 시작으로 관변단체들이 울진방문을 유도하는 사진을 찍어 SNS 채널에 릴레이로 게시하는 캠페인을 진행하고, 관내외 사람들을 대상으로 응원댓글 SNS 이벤트도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어 영화관 방문객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영화관 스크린 광고를 실시하여 홍보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전찬걸 울진군수는 “산불 피해 지역이라는 생각으로 방문을 꺼리는 분들이 많은데 지금 같은 시기에는 더 많은 분들이 울진을 찾아 주시는 것이 지역경제에 큰 도움이 된다”며 “지속적인 홍보 활동을 통해 관광객들이 늘어나고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넣을 수 있도록 하겠다” 고 전했다. 한편, 군은 6월부터 10월까지를 울진「집중방문 기간」으로 지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