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4 (목)

  • 맑음동두천 13.3℃
  • 맑음강릉 16.8℃
  • 맑음서울 13.6℃
  • 맑음대전 15.0℃
  • 맑음대구 14.6℃
  • 맑음울산 15.9℃
  • 맑음광주 16.8℃
  • 구름조금부산 17.8℃
  • 맑음고창 15.3℃
  • 맑음제주 17.7℃
  • 맑음강화 13.0℃
  • 맑음보은 13.6℃
  • 맑음금산 13.8℃
  • 맑음강진군 18.0℃
  • 맑음경주시 16.2℃
  • 구름조금거제 15.1℃
기상청 제공

경주시

‘경주 주상절리’ 조망타워 9월 준공

동해안 지역 브랜드 가치 향상, 경주 관광 활성화 기대

전망타워 조감도.

 

경북 경주에 있는 주상절리(천연기념물 제536) 주변에 조망타워가 들어선다.

 

경상북도와 경주시는 오는 9월 경주 양남면 읍천리 천연기념물 주상절리 주변에 24억 원을 들여 바다와 주상절리를 볼 수 있는 조망타워를 완공한다.

 

지난해 9월 실시계획인가 및 건축허가를 완료하고 조망타워 공사에 착수했다.

 

조망타워는 2,235부지에 4층 규모(건축면적 565)로 들어서며, 1층은 사무실과 전시실로, 24층을 전망 공간 등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경북도와 경주시는 2011년부터 양남면 읍천리~하서리 1.7에 걸친 주상절리군(柱狀節理群)8억 원을 들여 산책로, 경관조명, 이정표 등을 갖춘 파도소리길을 조성한 바 있다.

 

주상절리는 용암 냉각 수축작용으로 생긴 틈(절리)이 수직으로 세워진 형태를 가리킨다.

 

양남 주상절리는 수직, 수평, 부채꼴 등 다양한 주상절리가 한자리에 모인 특이한 형태를 띠고 있어 학술 가치가 높다.

 

이곳에는 주중에 하루 2천여 명, 주말에 1만여 명의 관광객이 찾는다.

 

서 원 경북도 동해안발전본부장은 주상절리 조망타워가 준공되면 국가지질공원 인증과 함께 동해안 지역의 브랜드 가치가 향상되고 경주 역사유적지와 해양관광이 융합돼 새로운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경상북도청)


투데이포커스

더보기


정치

더보기
시장 비판 언론에 영천시·노조, 취재·구독 거부 ‘언론탄압’ 논란
[경북투데이보도국] === 영천시가 시장을 비판하는 기사를 게재한 언론사에 구독·취재 거부 및 보도자료 제공·행정광고를 금지하여 언론탄압 논란이 거세게 일고 있다. [동사무소·홍보전산실 입구에 부착된 문구] 주간신문 영천신문과 인터넷신문 영천투데이는 지난 12월 “최기문 영천시장, 노계사업에 발길 끊었다…행사에 한 번도 참석 안 해” 등의 현직 시장과 영천시를 비판하는 기사를 연속으로 게재하였고,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영천시지부는 지난 12월 8일 ‘영천신문(영천투데이)의 시정에 대한 악의적 보도를 규탄한다!’라는 노조성명서를 발표하며 영천시에 해당 언론사에 대해 구독·취재 거부 및 보도자료 제공·행정광고 금지를 요구했으며 시가 이에 동조했다. 노조는 성명서에서 ‘최근 모기념사업회 행사 초청장에 영천시장 명의 사용을 불허한다는 집행부의 공문을 초청장에 대한 불허를 빼고 시장표창 수여 거부로 왜곡 보도하였다’라며 ‘초청장을 뺀 내용으로 왜곡 보도하여 시민들에게 영천시가 의도적으로 시장표창을 수여하지 않는 것으로 각인시키는 꼴이 되었다. 악의적인 의도가 없다면 어찌 이럴 수 있단 말인가?’라고 주장했다. 노조의 주장에 대해 장지수 영천신문·영천투데이 대표는 “인터넷

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