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6 (일)

  • 맑음동두천 29.3℃
  • 맑음강릉 27.0℃
  • 구름조금서울 28.9℃
  • 구름조금대전 29.1℃
  • 구름조금대구 30.0℃
  • 구름많음울산 29.6℃
  • 구름많음광주 29.1℃
  • 구름많음부산 29.0℃
  • 구름많음고창 27.4℃
  • 구름많음제주 27.5℃
  • 맑음강화 25.5℃
  • 구름조금보은 28.7℃
  • 구름조금금산 29.1℃
  • 구름많음강진군 29.1℃
  • 구름조금경주시 31.5℃
  • 구름많음거제 28.5℃
기상청 제공

경북도, 농어촌진흥기금 지원으로 농업대전환 확산

- 2024년 기금 융자지원 650억 원 확정, 9.11~10.20일까지 신청 -
- 농어업 스마트팜·청년농 중점 지원으로 농업대전환 실현 마중물 역할 -

[ 경북투데이보도국 ] === 경북도는 농어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농업대전환의 대대적 확산을 위해 911일부터 1020일까지 농어촌진흥기금 사업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내년도 진흥기금 지원 규모는 650억 원으로 시군 사업 416억 원, 도 사업으로 163억 원을 지원하며, 자연재해·가축질병 등 현안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긴급 경영자금으로 71억 원을 지원한다.

 

특히, 도 사업으로 청년농 창농지원 70억 원, 농식품 수출·가공 48억 원, 청년농 스마트팜 조성사업에 16억 원 등을 배정해 농어업 첨단화·차세대 선도농 육성을 통한 농업대전환의 마중물 역할을 할 예정이다.

’24년 도 사업 배정내역(163억원)

- 청년농 창농지원 70억원, 농식품 수출·가공산업 48억원, 청년농 스마트팜 조성 16억원, 귀농인·결혼이민자 지원 25억원, 축산물 생산시설 현대화 2억원, 우수농산물 명품화·고부가기술농 육성 2억원

 

지원 대상은 도내 주소지를 둔 농어업인, 농어업법인 등이며 개인 2억 원(스마트팜 5억 원), 법인 5억 원(스마트팜 10억 원) 한도 내에서 최저 금리 수준인 1% 이자로 융자지원을 받을 수 있다.

 

- ’24년 농어촌진흥기금 지원조건 및 융자한도액 -

지원대상

구 분

대출금리()

상환조건

융자한도

일반지원

시설자금

1.0%

3년 거치 7년 균분상환

개인 2억원

법인 5억원

운영자금

1.0%

2년 거치 3년 균분상환

39세 이하 청년농

시설자금

1.0%

5년 거치 15년 균분상환

개인 2억원

법인 5억원

운영자금

1.0%

3년 거치 5년 균분상환

스마트팜 조성

시설자금

1.0%

5년 거치 15년 균분상환

개인 5억원

법인 10억원

운영자금

1.0%

3년 거치 5년 균분상환

 

사업 신청은 관할 읍면동 사무소나 시군 관련 부서를 방문해 신청서와 신용조사 의견서 등을 제출하면 되고, 기금 사용 용도에 따라 시설자금과 운영자금으로 구분 신청하면 된다.

 

시설자금 : 농어업용 건축물(·증축, 개보수) 및 시설·설비 구축, 대형 농기계, 선박 (개보수, 노후어선교체), 어구구입 등

운영자금 : 소모성 농어업용 자재, 소형 농기계(500만원 이하), 농수산물 수매, 사료구입 등

 

한편, 농어촌진흥기금은 1993년부터 도·시군, 농협, 수협 등의 출연금과 운영 수익으로 20238월 말까지 총 2,662억 원을 조성해 도내 13,411명에게 7,137억 원을 지원하며 농어가 경영안정에 큰 역할을 해오고 있다.

 

김주령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올해 이상저온과 집중호우 등 각종 재해로 그 어느 때보다 농어가의 어려움이 크고, 고물가·고금리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 농어촌진흥기금이 농어민들의 경영안정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기존 농어업인은 물론, 경북 농업대전환을 이끌어갈 첨단농업 및 청년농 육성을 위해 농어촌진흥기금을 활용한 다양한 지원책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첨부파일



투데이포커스

더보기
울진군,“삼달리 석산 13년간 거대폐기물 어디로?”-‘자료부존재
[경북투데이 보도국] === 경북 울진군(군수 손병복)이 삼달리 석산 불.편법 허가 및 공무원과 업체간 유착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군수와 부군수까지 침묵하고 있어 유착설이 더욱 증폭되고 있다. 특히 “울진군이 석산 개발 과정에서 A업체가 주변 임야 등에 또 다른 페기물 투기와 불법 시설물 설치를 파악하고도 아무런 행정.사법 조치를 하지 않는 등 소극적 행정을 펼쳤다”는 보도가 전해지자,이번에는 울진군의회가 나설 전망이다. 울진군의회(의장 임승필)는 지난 11일 위클리오늘과 통화에서 “ 이번 제275회 제1차 정례회 회기 중 전후하여 A업체를 대상으로 현장 방문할 수 있도록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면서 “방문 후 문제점이 드러나면 즉각 집행부에 대책마련을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울진군이 A업체에 석산 개발허가를 해주고도 발암유력물질인 폴리아크릴아마이드 성분이 포함된 폐기물(폐석분토사) 십수만t을 13년간 무단 방치해 온 것으로 드러나 충격이다. 울진군은 삼달리 일대에 토석채취업 허가를 한 후 골재채취,선별,파쇄,세척 등 건설용 모래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폐석분토사(사업장폐기물)을 울진군은 줄곧“폐기물이 아니다”라고 답한 바 있다. 이를 본지와 위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