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6 (일)

  • 맑음동두천 27.2℃
  • 맑음강릉 25.8℃
  • 맑음서울 27.4℃
  • 구름조금대전 27.8℃
  • 맑음대구 28.4℃
  • 맑음울산 28.6℃
  • 맑음광주 27.8℃
  • 맑음부산 29.2℃
  • 맑음고창 27.4℃
  • 구름많음제주 26.7℃
  • 맑음강화 25.6℃
  • 맑음보은 26.0℃
  • 맑음금산 27.4℃
  • 구름많음강진군 28.8℃
  • 맑음경주시 29.9℃
  • 맑음거제 28.4℃
기상청 제공

울진군, 2023 울진대게와 붉은대게 축제 성료

- 6년 연속 국가 브랜드상 수상에 빛나는 울진대게 명성 알려 -
- 약 5만 명 방문, 울진대게의 맛과 울진의 멋에 반하다 -



[ 경북투데이보도국 ] === 울진군(군수 손병복)은 ‘ 2023 울진대게와 붉은대게 축제 ’ 가 지난 23일부터 26일까지 성황리에 개최됐다고 전했다. 코로나19로 4년 만에 열린 이번 축제는 총 5만여 명이 후포항을 찾아, 그동안의 아쉬움을 달래며 울진의 대표 축제를 마음껏 즐겼다. 울진군은 ‘ 울진대게, 그대에게 ’ 라는 주제로 다양한 축제 프로그램을 기획해, 6년 연속 국가 브랜드상을 수상한 명품 울진대게의 우수성을 널리 알렸다. 특히, 겨울철 진미인 울진대게와 붉은대게를 최대한 많은 관광객들이 맛보고 즐길 수 있도록 마련된 대게 경매, 맨손잡기, 대게 비빔밥 만들기, 대게요리 교실과 같은 체험행사는 매 순서마다 참여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4년 만에 축제를 통해 관광객들을 맞이한 후포면 지역사회단체와 주민들도 그 어느 때보다 한마음으로 축제를 준비해 울진의 맛과 멋을 알렸다. 대게국수, 대게김밥, 대게해물전 등 다양한 대게 요리와 대게 가공품을 선보여 축제를 한층 풍성하게 할 뿐만 아니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한몫했다는 평이다. 이번 축제 기간 동안 열린 다양한 부대행사도 관광객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했다. 어린이부터 노년층까지 지역주민 200여 명이 참여하여 진행된 개막식 대게 플래시몹 퍼포먼스와 월송 큰줄당기기 등 굵직한 행사를 비롯해, 울진 대표 민속놀이인 기줄다리기와 대게 노래자랑 등은 관람객 참여형으로 진행되어 함께 하는 재미를 더했다. 뿐만 아니라, 대형 크루즈 여객선 승선과 요트체험 등 이색적인 체험 프로그램은 관광객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했다. 관광객들은 후포와 울릉도를 오가는 1만 5천 톤급 크루즈 여객선의 이곳저곳을 둘러보고, 요트 위에서 드넓게 펼쳐진 쪽빛 바다를 만끽하며 울진에서 특별한 추억을 남겼다. 울진군은 축제발전위원회와 지역사회단체, 후포면 주민들이 단합된 마음으로 축제를 치러낸 것을 계기로, 울진대게와 붉은대게 축제가 명실상부한 울진 대표 축제로 자리매김했다고 전했다. 손병복 울진군수는 “ 나흘간의 축제를 통해 울진의 대표 특산물인 울진대게와 붉은대게의 우수성을 다시 한번 각인시키는 계기가 되었길 바란다 ” 며, “ 앞으로도 울진대게와 같은 특산물과 함께 ‘ 대한민국의 숨, 울진 ’ 이 자랑하는 맑은 공기와 청정 자연 등 울진의 명품 관광 자원을 적극적으로 홍보하여 많은 관광객들이 오고 싶고, 머물고 싶은 여행지로서의 울진을 만들어가겠다 ” 고 전했다.



투데이포커스

더보기
울진군,“삼달리 석산 13년간 거대폐기물 어디로?”-‘자료부존재
[경북투데이 보도국] === 경북 울진군(군수 손병복)이 삼달리 석산 불.편법 허가 및 공무원과 업체간 유착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군수와 부군수까지 침묵하고 있어 유착설이 더욱 증폭되고 있다. 특히 “울진군이 석산 개발 과정에서 A업체가 주변 임야 등에 또 다른 페기물 투기와 불법 시설물 설치를 파악하고도 아무런 행정.사법 조치를 하지 않는 등 소극적 행정을 펼쳤다”는 보도가 전해지자,이번에는 울진군의회가 나설 전망이다. 울진군의회(의장 임승필)는 지난 11일 위클리오늘과 통화에서 “ 이번 제275회 제1차 정례회 회기 중 전후하여 A업체를 대상으로 현장 방문할 수 있도록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면서 “방문 후 문제점이 드러나면 즉각 집행부에 대책마련을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울진군이 A업체에 석산 개발허가를 해주고도 발암유력물질인 폴리아크릴아마이드 성분이 포함된 폐기물(폐석분토사) 십수만t을 13년간 무단 방치해 온 것으로 드러나 충격이다. 울진군은 삼달리 일대에 토석채취업 허가를 한 후 골재채취,선별,파쇄,세척 등 건설용 모래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폐석분토사(사업장폐기물)을 울진군은 줄곧“폐기물이 아니다”라고 답한 바 있다. 이를 본지와 위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