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6 (월)

  • 구름조금동두천 3.2℃
  • 맑음강릉 0.9℃
  • 구름많음서울 5.4℃
  • 구름많음대전 5.7℃
  • 구름많음대구 5.6℃
  • 흐림울산 4.6℃
  • 구름많음광주 5.7℃
  • 구름많음부산 5.7℃
  • 구름조금고창 3.0℃
  • 구름조금제주 7.5℃
  • 구름많음강화 1.9℃
  • 구름많음보은 5.7℃
  • 맑음금산 3.6℃
  • 구름많음강진군 6.8℃
  • 구름많음경주시 4.1℃
  • 구름많음거제 7.1℃
기상청 제공

영천시의 갑질?..."그 신문에 광고 주면 앞으로 보조금 지원 안 하겠다." 보훈단체 압박

- 단체, "영천시가 그런 말 한 적 없다고요? 허허허!“

"그 신문에 광고 주면 앞으로 보조금 지원 않겠다."

보훈 단체...지역 Y 신문사에 행사 광고 줬다가 빼앗아

영천시, "그런 말 한 적 없다"며 불쾌감 드러내지만

단체, "영천시가 그런 말 한 적 없다고요? 허허허!"

영천시, 시정 비판하는 언론 노골적 탄압 수년째

 

영천시가 A 보훈단체에 ˝그 신문에 광고 주면 앞으로 보조금 지원 안 하겠다.˝ 라고 말해 광고를 주었다가 다시 빼앗자 Y 신문이 무료 공익광고로 대체한 15일자 발행 영천지역 Y 신문(주간) 1면 문제의 6.25 행사 안내 광고

 

[경북투데이 =장지영 영천취재 기자] === 영천시가 지역 특정 언론에 광고를 주지 못하도록 압력을 행사해 '갑질' 논란은 물론 해당 언론에 대한 업무 방해 의혹까지 제기돼 말썽을 빚고 있다.


특히 해당 언론은 잘못된 시정을 과감하게 비판하는 언론이다. 그 때문에 영천시의 이번 광고 압력행사가 시정을 비판하는 언론의 입에 재갈을 물리려는 등 언론 탄압으로까지 비화할 전망이다.

 

영천 지역에는 3개의 주간지면 언론사가 있다. 그 가운데 창간 14년째인 Y 신문(대표 J )은 지난 12일 지역 한 A 보훈단체로부터 73주년 6.25행사 안내광고를 의뢰받았다. Y 신문의 편집일은 14(수요일)이다.

 

그런데 편집일 오전에 A 단체는 Y 신문에 전화로 "죄송하지만 73주년 6.25행사광고를 게재하지 말아달라"고 부탁했다. 이유는 "행사 담당 주무 부서장이 직접 찾아와 Y 신문에 광고를 주면 앞으로 (영천시가) (A 단체에) 일체의 지원금을 끊겠다"라고 했다는 것이다.

 

불가피하게 Y 신문은 15일 자 364호 지면 해당 광고를 편집하면서 1면 하단에 <영천시의 압력으로 광고가 취소되어 Y 신문 후원 공익 광고로 게재합니다>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현재 Y 신문은 민선 7기 최기문 영천시장 체제 1년 후부터 민선 8기 지금까지 영천시로부터 광고 탄압을 받고 있다. 지역 2개 주간 신문에만 광고를 배정하고 Y 신문만 배제당하고 있다. 시정을 비판하는 언론으로 낙인찍히면서다. 이런 사실은 모든 공무원과 시민들이 더 잘 안다.

 

이와 관련해 해당 부서장은 본지 취재에 "절대로 (그 신문에 광고 주면 앞으로 보조금 지원 안 하겠다)라고 한 사실이 없다"라고 했다. 반면 해당 A 단체는 제가 부족해서 그렇습니다. 이해하시고 신문 1면에 항의 메시지를 넣은 것으로 만족하시면 안 되겠습니까?"라며 이해를 당부했다.

 

해당 Y 신문 대표는 "명백한 업무 방해입니다. 영천 시정을 비판했다는 이유로 그동안 영천시로부터 보도자료 제한, 취재 불응, 신문 구독 취소 등 수년간 탄압을 받아왔으며, 노조는 집행부로부터 수많은 혜택을 받고 최기문 영천시장은 노조 뒤에 숨어 우리 (Y) 신문을 수년간 광고로 압박해 왔지만, 언론은 언론의 역할이 있고 공직자는 공직자의 역할이 있습니다."라는 단호함이다.

 

그는 또 "영천시가 저희 기자가 고압 취재, 허위보도라는 주장인데 터무니없습니다. 아픈 곳을 취재하면 답을 할 수 없으니 당연히 고압이 되겠고, 허위가 있다면 최기문 영천시장이 대한민국 경찰청장 출신인데 (저희가) 과연 수년 동안 살아남았겠습니까?"라며 "오직 가야 할 길을 갈 뿐이다"고 말했다.

 

그동안 영천시는 우호적인 언론에는 당근을 Y 신문처럼 비판하는 언론에는 탄압을 가해왔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현재 영천시 총무과장 책상 앞에 붙어있는 Y 신문 취재 거부 및 신문 구독 거부 유인물

 

현재도 총무과장(근로자가 아닌 사용자) 책상 앞에는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영천시지부 명의로 "영천시지부 조합원들은 Y 신문 구독을 거부하며 취재에 불응합니다"라는 유인물이 부착돼있다

   

또 불특정 다수가 볼 수 있는 일부 동사무소 현관과 영천시 총무과 및 홍보전산실 앞 우편함에도 수년째 이런 유인물은 지금도 부착돼있다.

 

"(Y) 신문에 광고 주면 앞으로 보조금 지원 안 하겠다"라는 영천시의 이번 광고 금지 파장이 가뜩이나 영천시의회가 갑질 논란으로 전국 이슈로 부각한 가운데 이번에는 집행부 갑질과 언론 탄압으로 확산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투데이포커스

더보기